홀짝게임 나눔로또파워볼 파워볼중계 배팅사이트 안전한곳

[동아닷컴]

아이재아 카이너-팔레파.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아이재아 카이너-팔레파.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메이저리그 데뷔 후 줄곧 다양한 포지션을 소화하고 있는 아이재아 카이너-팔레파(25, 텍사스 레인저스)가 유격수로 기용될 전망이다.

미국 텍사스 지역 매체 댈러스 모닝 뉴스는 2일(한국시각) 텍사스가 카이너-팔레파를 오는 2021시즌 주전 유격수로 기용하는 것을 계획 중이라고 전했다.동행복권파워볼

텍사스는 지난 2009년부터 주전 유격수로 엘비스 앤드러스를 기용했다. 하지만 최근 앤드러스의 타격 성적은 매우 좋지 않다. 이에 대안이 필요한 것.

단 카이너-팔레파의 타격 성적 역시 좋지 않다. 카이너-팔레파는 지난 시즌 58경기에서 타율 0.280과 3홈런-10타점, 출루율 0.329 OPS 0.699를 기록했다.

또 지난 2019년 텍사스의 1라운드 지명 선수 조쉬 영(22)의 자리 마련을 위한 포지션 이동이라는 주장도 있다. 영은 3루수다.

메이저리그 3년차의 카이너-팔레파는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지난 2018시즌 포수, 2루수, 3루수, 유격수로 출전하는 등 멀티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선수.

지난 시즌에는 3루수로 44경기, 유격수로 15경기에 나섰다. 카이너-팔레파는 지난 시즌 3루수 부문 아메리칸리그 골드글러브를 수상했다.

카이너-팔레파의 유격수 이동이 실제로 이뤄질 경우, 앤드러스는 비싼 백업 선수로 전락할 전망이다. 앤드러스의 보장 계약은 2년-2850만 달러가 남았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앵커>

청와대를 연결해서 취재기자와 이야기를 해보겠습니다.

정윤식 기자, 오늘(1일) 참 많은 일이 있었는데 청와대에서 입장이 나온 것이 있습니까?

<기자>

오늘 벌어진 일련의 상황에 대해 청와대는 아무런 입장도 안 냈습니다.

하지만 법무부 감찰위원회와 법원의 결정, 그리고 법무차관의 사의 표명까지 추미애 장관이 주도한 흐름에 불리한 변수들이 잇따른 셈인데, 청와대는 법무부에 알아보라고만 하고 있고, 관련 부서인 민정수석실에서는 당혹스러워 하는 분위기가 읽히고 있습니다.

<앵커>

추미애 장관이 오늘 청와대에 들어가서 문재인 대통령과 이야기를 나눴는데, 지금 어떤 내용이 오갔는지 확인된 것이 있습니까?

<기자>

추 장관은 오전 국무회의 직후 청와대에 들어와 문재인 대통령을 만났습니다.

여권 일각에서 제기된 장관과 총장의 ‘동반 퇴진론’에 대한 언급이 있었는지도 관심이었는데, “사퇴 관련 논의는 전혀 없었다”는 것이 법무부 설명입니다.

[추미애/법무부 장관 : (총리님하고 어떤 말씀 나누셨어요? 동반 사퇴 얘기 있었습니까?) …….]

앞서 추 장관은 국무회의 직전 정세균 총리도 따로 만났고, 대화 내용을 SBS 기자가 물었지만 이렇게 묵묵부답으로 일관했습니다.

<앵커>

사실 그동안 청와대는 법무부 징계 절차가 끝난 이후에나 무엇을 결정하든 할 분위기였는데 그런 기조가 좀 달라질 수 있을까요?

<기자>

여권은 현 상황을 위기감을 갖고 보고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여권 관계자는 “이 싸움에서 지면 바로 레임덕”이라며 “밀리면 끝”이라는 말을 하기도 했는데요, 상황 전개에 따라서는 검찰 개혁은 물 건너가고 정권이 흔들릴 수도 있을 것이라는 위기감이 엿보이는 대목입니다.

그래서 사태를 수습해야 하는데 동반 사퇴론은 윤 총장의 즉각 복귀 일성을 볼 때 이제는 현실화 가능성이 있다고 하기 어려워졌습니다.

막상 징계위에서 윤 총장 해임 같은 중징계 결정이 나오지 않으면 그것도 청와대로서는 곤혹스럽지만, 해임 결정이 나온다 해도 윤 총장이 불복할 경우 사태가 마무리되는 것도 아닙니다.

때문에 이런 점들을 고려해서 문 대통령이 징계위 전에 정치적 결단을 해야 한다는 의견이 정치권에서 나오지만, 지금까지 대통령의 자세를 미뤄볼 때 그럴지는 미지수입니다.

(영상취재 : 조정영·신동환, 영상편집 : 박정삼)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인터풋볼]윤효용기자=발렌시아의 이강인이 마침내 이적을 결심했다. 그 배경에는 많은 유럽 팀들의 제안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엔트리파워볼

스페인 ‘카데나 세르’는 30일(한국시간) “발렌시아는 1월 이적시장에서 이강인의 미래에 확고한 결정을 내려야 한다. 이강인은 이미 수뇌부가 평가할 만한 제안을 1월 이적시장에서 가져오겠다고 알렸다”고 보도했다.

이강인은 지난 2011년부터 발렌시아 유스 팀에서 성장해 1군까지 입성한 ‘성골’이다. 그러나 발렌시아에서 출전 시간 확보에 어려움을 겪으며 성장을 이어가지 못했다. 이번 시즌 9경기 중 6경기에서 선발 출전했지만 이른 시간 교체 아웃됐고 풀타임을 소화한 적은 없다.

최근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홈 경기에서도 발렌시아의 하비 그라시아 감독은 이강인을 벤치에만 앉혀뒀다. 발렌시아는 0-1로 패했고 그라시아 감독은 “왜 이강인을 쓰지 않았나”라는 스페인 기자들의 의문에 대해 해명해야 했다.

이러한 상황에 이강인은 이번 겨울 이적시장에서 발렌시아를 떠나겠다는 결정을 내렸다. 이미 많은 유럽 팀들의 관심을 받기에 이런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인다. 스페인 ‘수페르데포르테’는 “이강인은 이미 아약스와 유벤투스의 관심을 받은 적이 있다”며 “이강인은 몇 팀의 제안을 받았고 발렌시아와 재계약을 확신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매체는 정확한 팀명은 거론하지 않았다. 그저 “관심 있는 팀들이 있다. 스페인 팀뿐만 아니라 프랑스, 이탈리아 팀도 있다. 누가 가장 좋은 조건을 제시하느냐에 달렸다. 물론 출전 시간이 가장 우선이다”고 밝혔다.

이강인은 이번 시즌 중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세비야, AC밀란과 이적설이 나온 바 있다. 이번 겨울에는 이적을 선언한 이강인 영입을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뉴스엔 김명미 기자]

‘사랑의 콜센타’가 치열한 월요일 밤 시간대로 편성을 이동한다.

TV조선 측은 12월 2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새 예능프로그램 ‘미스트롯2’가 오는 12월 17일 목요일 오후 10시로 첫 방송을 확정 지었다”고 밝혔다.

‘미스트롯2’는 ‘미스트롯1’과 ‘미스터트롯’을 선보이며 트로트 전성기를 일으킨 TV조선이 세 번째로 내놓는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김성주가 이번 시즌에도 MC로 나서며, 기존에 활약했던 장윤정 조영수 진성 신지 김준수 붐 장영란은 물론 ‘미스터트롯’ TOP6 멤버들과 박선주 손준호 김용임 김영옥 등 새로운 얼굴들이 마스터로 나설 예정이다.

목요일 오후 10시대는 지난해 초부터 현재까지 TV조선이 선점하고 있는 시간대다. TV조선은 해당 시간대에 ‘미스트롯1’ ‘뽕 따러 가세’ ‘미스터트롯’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 등을 연달아 편성하며 높은 시청률을 유지해왔다. 후속으로 편성되는 ‘미스트롯2’ 역시 후광 효과를 얻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현재 TV조선에서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 중인 ‘사랑의 콜센타’는 8개월 만에 편성을 이동하게 됐다. ‘사랑의 콜센타’는 오는 21일부터 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될 예정이다.

현재 월요일 밤 시간대는 드라마와 예능 모두 치열한 전쟁을 벌이고 있다. 특히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는 매회 자체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20% 돌파를 목전에 두고 있다. JTBC 예능프로그램 ‘싱어게인’ 역시 3회 만에 시청률 7%를 넘어서며 흥행가도를 달리고 있다.(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전국 유료방송가구 기준)

이런 가운데 ‘사랑의 콜센타’가 견제할 또 다른 대상은 KBS 1TV ‘가요무대’다. 내로라하는 트로트 가수들이 출연하는 ‘가요무대’는 고정 시청층이 탄탄한 프로그램. 꾸준히 7~10%대 시청률을 기록하며 사랑받고 있다. ‘사랑의 콜센타’와 주시청층이 겹치는 만큼 치열한 시청률 싸움이 예상된다.

지난 4월 첫 방송 이후 한 번도 15% 밑으로 시청률이 떨어진 적 없는 ‘사랑의 콜센타’가 월요일 밤 시간대에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사진=TV조선 제공)

뉴스엔 김명미 mms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기사 이미지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낮과 밤’ 남궁민이 단 2회만에 ‘연쇄 예고 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로 떠오르며 안방극장을 발칵 뒤집었다.

1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낮과 밤’ 2회는 도정우(남궁민)가 예고 살인범으로 몰리는 그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충격적인 엔딩이 담겼다.

이날 도정우, 공혜원(김설현)을 비롯한 특수팀은 연쇄 예고 살인의 진상을 밝히기 위해 본격적으로 수사에 착수했다. 사망자들이 스스로 물에 빠지고, 건물에서 투신, 달리는 기차에 몸을 던지는 등 자살이라고 밖에 생각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도정우는 사망자들에게서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특징을 빌어 이들의 죽음을 타살이라고 주장했다. 사망자 모두 사망 직전 반사신경이 작동하지 않았고, 반사회적 범죄를 저지른 이력이 있으나 제대로 된 처벌을 받지 않았으며, 다들 잠에 취한 듯 몽롱한 상태였던 것이다.

그런 가운데 FBI 출신 파견 수사관 제이미(이청아)가 특수팀에 합류해 몰입도를 더욱 높였다. 특히 도정우는 제이미를 과거에서부터 알고 있는 듯한 묘한 분위기로 궁금증을 자아냈다. 제이미는 “우리 전에 본적 있어요?”라고 물었지만, 도정우는 은근슬쩍 대답을 피하며 여지를 남겼다. 앞서 도정우는 직접 그린 초상화 속 여자를 찾고 있었기에 초상화 속 인물이 제이미인 것인지 나아가 도정우가 그를 찾고 있는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증이 높아진다.홀짝게임

무엇보다 이날 방송에서 도정우가 범인으로 지목되는 반전이 펼쳐져 시청자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제이미는 도정우가 네 번째 사망자 최용석(주석태)의 사망 당일의 행적을 꿰고 있음을 깨닫고 의문을 품었다. 범인 외는 알 수 없는 상세 정보까지 알고 있었던 것이다. 같은 시각 기자 이지욱(윤경호)이 모든 사망자들이 드나들었던 건물에 도정우가 출입한 증거를 발견하며 시청자들을 경악케 했다. 과연 도정우가 정말 연쇄 예고 살인 사건의 진범일지, 향후 전개에 궁금증이 커진다.

‘낮과 밤’ 2회는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5.0%, 최고 7.3%, 전국 가구 기준 평균 4.5%, 최고 6.2%을 기록했다.(닐슨코리아 전국 유료가구 기준)

‘낮과 밤’은 현재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사건들과 연관 있는, 28년 전 한 마을에서 일어난 의문의 사건에 대한 비밀을 파헤치는 예고 살인 추리극이다. 매주 월화 밤 9시에 방송된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